SKT, 서울ㆍ파리ㆍLA 잇는 ‘자율주행용 지도’ 만든다

- 유럽ㆍ중국ㆍ일본 지도기업과 ‘원맵 얼라이언스’ 결성
- 2020년 세계 표준 HD맵 제작…자율주행 필수 기술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SK텔레콤이 유럽 히어(HERE)ㆍ중국 내브인포(NavInfo)ㆍ일본 파이오니아(Pioneer) 등 초정밀 지도 기업들과 세계 표준 HD맵 서비스 출시를 위한 ‘원맵 얼라이언스(OneMap Alliance)’를 결성했다고 23일 밝혔다.

‘히어’는 북미ㆍ유럽 등 세계 200여개 국가에 내비게이션, 실시간 교통정보, 실내 지도를 제공하는 초정밀 지도 및 위치서비스 기업이다. ‘내브인포’는 중국 내비게이션용 지도회사, ‘파이오니아’는 일본 자동차 전장제품 업체로 자회사를 통해 고화질 지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들 4개사는 오는 2020년까지 하나의 표준 기반으로 북미, 유럽, 아시아 HD맵을 제작할 계획이다. 

[인포그래픽=SK텔레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5Gㆍ모바일 내비게이션 기술ㆍT맵 실시간 교통 정보 등을 공유한다. ‘히어’는 HD맵 솔루션과 기술 표준을 제공하고 ‘내브인포’와 ‘파이오니아’는 보유 중인 중국ㆍ일본의 정밀 지도 정보를 공유한다.

HD맵은 센티미터 단위 정밀 측위 정보, 정교한 차선 정보, 주변 사물ㆍ가드레일ㆍ신호등의 정보를 모두 담는다. 자율주행차는 이들 정보를 기반으로 실시간 주행 경로를 판단한다. 4개사는 추후 자율주행차 제조사, 위치기반 서비스 기업 등에 HD맵을 공급할 계획이다.

실시간 지도 업데이트 솔루션도 HD맵에 탑재한다. 이를 활용하면 일반 자율주행 차량이 인식한 주변 사물의 변화를 실시간으로 5G망을 통해 HD맵에 업로드할 수 있다.

허일규 SK텔레콤 사물인터넷(IoT)/데이터 사업부장은 “실시간으로 주변 정보를 전달하는 5G와 경로 판단 기반이 되는 HD맵은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이라며 “HD맵과 연계한 차량 관제ㆍ스마트시티 등 서비스를 통합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