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은행 2018년 주주총회 개최 주요 안건 통과

한미은행 주총
금종국 행장(왼쪽에서 네번째)와 노광길 이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한미은행의 주요 임원진들이 23일 오전 열린 주주총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미은행(행장 금종국)이 23일 2018년 연례 주주총회를 열고 주요 안건을 논의했다.

한미은행은 23일 오전 LA 한인타운 소재 옥스포드팔레스 호텔에서 열린 주총를 통해 노광길 이사장을 비롯, 금종국 행장, 존 안, 최기호, 마이클 양, 데이빗 로젠블룸, 스캇 딜, 해리 정, 토마스 윌리엄스, 그리고 크리스티 추 이사 등 총 10인의 이사 선임을 확정했다. 지난해 김선홍, 이준형 전 이사가 사의하며 8명으로 재편됐던 한미 이사회는 최근 스캇 딜 이사와 최기호 이사를 추가하며 다시 10인 체재로 돌아왔다. 한미은행은 또 금종국 행장과 바니 리 수석 전무 그리고 로몰로 산타로사 최고 재무 책임자 등 주요 경영진에 대한 보수와 KPMG를 외부 회계 법인으로 지정하는 등의 안건도 통과시켰다.

노광길 이사장은 주주 총회 직후 “앞으로 모기지 시장에 보다 공격적으로 뛰어들겠다”며 “합병을 추진한다면 중국계 등 아시안 중심의 중소형 은행들을 대상으로 하겠다. 이는 상대적으로 이들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뱅크오브호프와의 합병은 추후 고려할 수도 있지만 당장은 계획이 없다. 당분간은 동부와 텍사스 영업망 확대를 통한 내부성장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은행이 모기지 시장 공략을 언급한 것은 22일 미 의회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도입된 ‘도드-프랭크법’의 일부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통과시킨 것에 따른 것이다.

‘도드-프랭크법’의 규제가 완화되면서 자산 100억달러 미만인 은행들이 ‘볼커룰(자기자본거래 금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고 대출 및 자본금 요건과 관련한 규제도 줄었다. 자산 100억달러 미만인 한미 역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현황을 보고해야 하는 의무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예전 보다 적극적으로 모기지 시장에 개입할 여력을 갖추게 된 것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