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타구니 근육 부상’ 류현진, 60일짜리 부상자 명단 이동

[헤럴드경제] 부상으로 재활 중인 메이저리거 류현진 (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이 60일짜리 부상자명단(DL)으로 이동했다.

다저스는 3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에서 풀린 좌완 P.J. 콘론을 영입해 40인 로스터에 포함하고자 10일짜리 DL에 있던 류현진을 60일짜리 DL로 옮겼다. 류현진은 지난달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왼쪽 사타구니 통증으로 조기 강판했다.

병원 정밀 검진 결과 사타구니 근육이 크게 손상됐다는 진단을 받고 5월 4일 열흘짜리 DL에 올랐다. 한동안 심신을 추스른 뒤 롱토스로 기지개를 켠 류현진은 올스타 휴식기 이후인 정규리그 후반에나 빅리그에 돌아올 수 있다.

현재 다저스는 선발 투수들의 연쇄 부상으로 고전 중이다.


류현진 외에도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허리 통증), 리치 힐(손가락 물집), 마에다 겐타(엉덩이 통증)가 각각 DL에 등재됐다.

메츠에서 방출대기 조처된 뒤 다저스로 온 콘론은 마이너리그에서 통산 22승 15패, 평균자책점 2.85를 올렸다. 빅리그에선 올해 두 번 선발 등판해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11.12를 남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