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혁신적 기업’ 순위서 네이버 9위·셀트리온 14위

세계 혁신 기업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혁신적 기업 100대 순위에서 네이버가 9위를 차지한 것을 포함해 한국 기업 4개가 이름을 올렸다.

6일 포브스의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 순위에 따르면 네이버는 전체 100위 중 9위에 올라 지난해에 이어 2년째 10위 안에 들었다.

네이버는 2014년 53위, 2015년 21위, 2016년 13위, 2017년 9위를 기록했다.

이 순위는 새로운 기술이나 서비스를 얼마나 지속해서 만들 수 있는지 평가해 지수화한 ‘혁신 프리미엄’(Innovation Premium)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네이버는 100%를 기준으로 64.62%를 받았다.또 셀트리온 14위(62.3%), 아모레퍼시픽 18위(60.81%), LG생활건강 27위(55.26%) 등을 차지해 한국 기업 4개가 100위 안에 꼽혔다.

올해는 특히 전체 순위에서 지각 변동이 나타났다. 미국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인 서비스나우(ServiceNow)가 100위권 내 진입과 동시에 1위를 차지했고, 클라우드 기반 재무·인사 관리 업체인 워크데이(Workday)도 명단에 처음 등장하면서 2위에 올랐다.

지난해 1위였던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 세일스포스(Salesforce)는 3위로 내려앉았고, 전기차 업체 테슬라(Tesla)도 4위로 두 계단 밀려났다.

5위는 전자 상거래 업체 아마존(Amazon), 6위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Netflix), 7위 제약 업체인 인사이트(Incyte), 8위 인도 소비재 업체인 힌두스탄유니레버(Hindustan Unilever), 10위 페이스북(Facebook) 등이 꼽혔다.10위권 안에는 미국 기업만 8개가 포함됐다.

중국 기업의 약진도 두드러졌다. IT 대기업 텐센트(Tencent)가 25위에 오른 것을 포함해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Ctrip) 28위, 인터넷 포털 바이두(Baidu) 45위 등 7개 기업이 100위 안에 들었다.

일본 기업으로는 유니클로 모회사인 패스트리테일링(Fast Retailing)이 32위에 오른 것을 포함해 7개 기업이 명단에 꼽혔다.

한편 포브스는 2011년부터 8년째 혁신 기업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포브스 측은 “올해 순위에서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 대세가 됐음을 보여줬다”면서 “1∼3위에 꼽힌 서비스나우, 워크데이, 세일스포스는 그들의 핵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