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위 ‘하다라보 고쿠쥰’ 위험…반품 어떻게?

사용금지 원료 사용 수입화장품 35개
식약처, 판매 중단ㆍ회수 조치키로
구입처에 반품 신청…소비자들 ‘멘붕’

[헤럴드경제=조현아 기자] 쫀쫀한 텍스처로 여성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던 스킨케어제품 ‘하다라보 고쿠쥰’ 등에 사용금지 원료가 들어간 것으로 밝혀지며 소비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과 유럽, 미국으로부터 전량 수입되고 있는 20개 화장품회사의 35개 제품이 우리나라 화장품 안전 기준에 부적합하다고 판단, 판매 중단 및 전량 회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전량 판매금지 및 회수 조치된 수입화장품들. 하다라보 고쿠쥰 스킨컨디셔너(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하다라보 고쿠쥰 하또무기 훼이스워시, 맨소래담 아크네스 모이스처라이징 스킨, 이고라 플레르, 크로모비트 크림, 페라루체 헤어틴트. 사진출처=식약처 홈페이지]

식약처가 안전성에 문제를 삼은 수입량 상위 제품은 ▷‘맨소래담’ 아크네스 오일 컨트롤파우더ㆍ아크네스 모이스처라이징 스킨 ▷‘하다라보 고쿠쥰’ 스킨컨디셔너 모이스트ㆍ하또무기 훼이스워시ㆍ포밍워시(이상 한국맨소래담 수입)과 ▷‘페라루체’ 헤어틴트(넘버쓰리코리아 수입) ▷‘이고라 플레르’ 헤어틴트(슈바코리아 수입) ▷ 크로모비트 크림(해든 수입) 등이다.

식약처는 이들 제품에서 ‘6-아미노카프로익 애시드’ 등 국내 사용 금지 원료가 들어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전량 판매 금지 및 회수 조치키로 하기로 했다.

이 원료는 해당 국가에서는 판매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금지 원료다.

이어 해당 화장품을 구입한 고객들에게는 해당 제조ㆍ판매업자 또는 구입처에 반드시 반품할 것을 당부했다.

jo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