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투표소 찾기’ 구청·선관위 홈페이지 이용땐 ‘수월’…투표시간은 오후 6시까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6·13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내 투표소 찾기’에 유권자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이로 인해 주요포털 실검 1위 키워드로 올랐다.

‘내 투표소 찾기’는 포털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방법과 구·군청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표 번호 1390번으로 전화해 알아보는 방법이 있다. 또는 각 주택으로 배달된 선거인 홍보물 책자와 함께 들어있는 인쇄물에는 투표소 위치와 함께 선거인명부 등재번호가 기재돼 있어 이를 투표소 자원봉사자에 제출하면 빠르게 투표를 진행 할 수 있다.

투표소를 찾았으면 꼭 준비해야 하는 것이 있다. 바로 본인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인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공무원증 등이다. 또한 생년월일이 사진과 함께 첨부된 사립학교 학생증, 대학교 모바일 신분증, 병적기록부, 생활기록부로도 투표가 가능하다.

13일 오전 대구시 동구 방촌동 제5투표소에서 유권자가 투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번 선거에서는 최대 8장의 투표용지를 두 번에 나눠 교부 받아 기표하게 된다. 1차에서는 교육감선거와 시·도지사 선거, 구·시·군 의장 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해당 선거구민에 한함)의 투표용지를 받는다. 2차는 지역구 시·도의원 선거, 지역구 구·시·군 의원 선거, 비례대표 시·도의원 선거, 비례대표 구·시·군의원 선거의 투표용지를 받는다.

주의할 점은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은 할 수 없다. 기표소에 비치된 기표용구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에 무효처리 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