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한 표 호소한 이재명 “우린 언제나 비주류…이겨도 져도 국민의 선택”

- 패배 제외하지 않고 마지막 표 단속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는 12일 “우리는 언제나 비주류일 수밖에 없다. 진들 어떡할 것이며 이긴들 어떡하겠느냐”라며 “언젠가는 아웃사이더들이 세상의 중심으로 인정받는 날이 올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수원시에 있는 본인의 캠프에서 마무리 유세를 가지고 “선택은 주인인 국민 몫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우위를 점해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제공=이재명 캠프]

그럼에도, 이 후보는 선거 전날 ‘패배’를 제외하지 않으면서 마지막 한 표를 호소했다. ‘여배우 스캔들’로 말미암은 도덕성 논란이 표심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선거 과정에서 역류가 발생하고 소용돌이, 풍랑이 쳤지만 결국 강물은 갈 곳을 향해 그냥 간다”며 “이기면 이기는 대로, 지면 지는 대로 할 일이 한, 두 개인가”라고 했다.

이어 “최선 다하고 도구로 선택해 주길 바라며 진심으로 노력했다”며 “저는 주인의 집단지성을 믿는다. 집단지성을 가진 고등유기체의 판단을 믿는다. 촛불혁명은 끝난 게 아니다. 시작했을 뿐이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남아있는 시간까지 현장에서 문자, 전화로 열심히 온 힘을 다해야 한다. ‘이제 끝났구나’라고 생각하는 사람 있으면 생각을 바꾸라”며 “법률이 허용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남아있는 시간도 최선을 다 하자”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