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한미 정상 통화 시작…북미정상회담 결과 논의

[헤럴드경제]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전화통화를 하고 이날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8시 20분께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마친 뒤 오후 7시 30분께(한국시간)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미국으로 출발했다. 그는 전용기 내에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건 것으로 보인다.

이날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17번째 한미정상 통화다.

양 정상은 전날에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자 40분간 통화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