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엔 여의도공원, 저녁엔 서서울호수공원에서 ‘음악소풍’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시는 14일부터 22일까지 영등포구 여의도공원과 양천구 서서울호수공원에서 ‘공원 음악소풍’ 행사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여의도공원에서는 주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14~15일, 21~22일 낮 12시부터 ‘정오의 음악소풍’을 진행한다.

30~50대가 함께 부를 수 있는 추억의 노래들이 가득한 행사로, 전문 어쿠스틱 밴드와 아마추어 직장인 밴드의 공연이 진행된다.

한쪽에서는 직장인들의 애로사항을 들어주는 ‘직장인 고민상담소’도 운영된다.

이 상담소에서는 고민에 대한 해답을 캘리그라피 방식으로 적어 참여자에게 전달한다.

또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여의도공원 어린이놀이터 앞 잔디광장으로 가져오면 그 안에 ‘그대를 사랑합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제라늄 등의 꽃을 심어 가져갈 수 있는 ‘나만의 책상화분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도 선착순 50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서서울호수공원 소리분수 앞에서는 16~17일 오후 6시 ‘해질녘 음악소풍’이 열린다.

양천ㆍ강서 지역 청소년들로 구성된 현악 오케스트라가 가곡과 팝송 등 시민들이 편하게 들을 수 있는 대중 클래식을 연주한다.

또 매일 수백 대의 비행기가 이ㆍ착륙하며 내는 소음으로 지친 지역 주민들을 위해 비행기 소음을 몸으로 표현하는 판토마임극이 펼쳐지고, 비행기 소음이라는환경적 단점을 재치 있게 풀어낸 소리분수 공연도 운영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의 산과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나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02-300-5542)로 문의하면 된다.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