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말로 멋진 방문…김정은과 잘 지냈다”

-귀국길 트위터 “용감한 자만 평화를 이룬다”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전날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정말로 멋진 방문이었다”며 회담 성과를 높이 평가하는 트윗을 연달아 기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정말로 멋진 방문을 마치고 싱가포르에서 귀국하는 길”이라며 “북한 비핵화에 위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 12일 오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은 집에 돌아왔고, 우리 위대한 영웅의 유해를 가족 품에 돌아가도록 하겠다”며 “미사일 발사도 없고, (핵ㆍ미사일) 연구도 없고, (핵ㆍ미사일) 현장은 문을 닫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린 다른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나라를 위해 멋진 일을 보고 싶어하는 김정은과 잘 지냈다”며 “내가 오늘 말했듯, 누구나 전쟁은 할 수 있지만 오직 용감한 자만 평화를 이룰 수 있다”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트윗을 통해 싱가포르에서 북측과 확대정상회담을 하는 사진을 올린 후 “내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과 나눈 ‘기회의 이야기’”라며 비디오 영상도 링크했다.

백악관이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이 영상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역사적인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