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3 선거]후보자 비방 현수막ㆍ투표용지 훼손 등 잇따라…경찰 조사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제7회 지방선거일인 13일 투표소 입구에 후보자를 비방하는 현수막을 내걸거나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등의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출동했다.

전북 장수경찰서는 이날 오전 1시께 장수군 장계면사무소 등 투표소 3곳에 특정 후보를 비방하는 현수막을 게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A(39)씨 등 6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현수막에는 장수군수에 출마한 한 후보가 주민에게 금품을 건네 기소됐다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또 오전 10시 35분께 서산시 인지면 차동초등학교에 마련된 제3투표소에서 휴대전화로 투표용지를 촬영한 B(58)씨가 선관위 직원에게 발견됐다. B씨는 1차 투표용지를 받고 기표소에 들어가 투표용지를 촬영했으며, ‘찰칵’ 소리를 들은 직원들에 의해 현장에서 적발됐다. 휴대전화에 저장된 촬영본은 삭제됐고, 해당 투표용지도 무효처리됐다.

선관위 관계자는 “기표소 안에서는 어떤 경우라도 투표용지를 촬영할 수 없다”며 “이를 위반할 경우 처벌받을 수 있는 만큼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전 7시 20분께 부산 동구 범일동에 있는 한 투표소에서 50대 남성 C씨가 “우리나라에는 당이 2개밖에 없느냐”며 비례대표 투표용지 2장을 찢어 공직선거법 위합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오전 8시 2분께 부산 강서구 녹산동에 있는 한 투표소에서 70대 남성 D씨가 ‘투표용지에 누군가 도장을 찍어뒀다’고 주장했다. 선관위가 확인한 결과 투표용지에 미리 도장이 찍힌 사실은 없었다.

선관위는 D씨가 기표하다가 실수한 것으로 판단, 무효 처리한 뒤 B 씨를 귀가하도록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