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3 선거] 경기도 ‘소중한 한 표’ 원활…투표율은 하위권

[헤럴드경제]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일인 13일 최대 표밭인 경기도의 투표소는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기 위한 도민들의 방문이 계속되고 있다.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경기지역 유권자 수는 1053만3027명이다. 전국4290만7715명의 24.5% 수준이다.

이 가운데 사전투표자 184만150명과 거소투표 신고자 등 185만5091명을 뺀 867만7936명이 3079곳 투표소에서 이날 소중한 한 표를 선사한다.

경기선관위는 공정한 투표관리와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투표관리관 3079명과 안내도우미 등 투표사무원 4만340명을 각 투표소에 투입했다.

교통불편지역에 대한 지원 차량 40대와 장애인 편의제공차량 122대, 장애인활동보조인 158명도 투표소에 배치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지방경찰청은 투표 시작시각부터 개표 종료시각까지 비상등급 가운데 최고 등급인 전 직원 갑호비상근무를 내렸으며, 투표소와 개표소 주변에 순찰인력을 배치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경기도는 352개 선거구에서 622명의 ‘심부름꾼’을 뽑는다.

오전 9시 현재 전국의 투표율은 7.7%이다. 경기도는 7.3%로 세종(5.8%), 서울(6.5%), 광주(6.7%), 인천(6.9%)과 함께 17개 시ㆍ도 중 하위권을 기록 중이다.

역대 선거에서 경기도의 투표율은 19대 대통령 선거 77.1%, 20대 국회의원 선거57.5%, 제6회 지방선거 53.3%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