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3 지방선거]안철수 “7년 서울시정ㆍ文정부 경제정책 평가 바란다”

-安, 노원구 투표소서 ‘한 표’
-“북미회담, 기대보다 실망”

[헤럴드경제]바른미래당 안철수<사진>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이번 선거는 지난 7년간 서울시정에 대한 평가”라며 “또 지난 1년간 현 정권의 경제정책이 방향을 제대로 잡고 가고 있는지, 또 북한 핵 폐기 문제를 제대로 잘 헤쳐나가고 있는지에 대한 평가”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노원구 상계동 극동늘푸른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부인 김미경 교수, 딸 설희 씨와 함께 투표를 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그것에 대한 평가를 국민이 마음 속에 갖고 이번 투표를 통해 평가해주실 것으로 본다”고 했다.

안 후보는 전날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기대보다 실망스러운 점들이 있다”며 “트럼프와 김정은의 회담을 보면서 아주 걱정스러운 마음이 커졌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1990년대부터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이야기해왔던 것과 (어제 회담 결과가)크게 달라진 게 없는데 한미군사훈련을 하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안 후보는 “특히 핵심은 검증인데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 중 V(Verifiable)와 I(Irreversible)가 빠졌다. 이 가운데 V, 검증이 빠진 것이 걱정”이라며 “정부에서 더 적극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준비하고 대응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이 굉장히 중요한 순간에 놓여있는데 이럴 때일수록 시민 한 분 한 분이 모두 (투표에) 참여해서 국가의 방향을 정해주셔야 한다”며 “역대 지방선거 중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많은 시민의 마음을 모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안 후보는 선거 결과 전망에 대해선 “호응도 좋았고 최선을 다했으니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