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3 지방선거] ‘흔들리는 판’ 대구시장 후보들, 줄지어 한 표 행사

[헤럴드경제]여ㆍ야 대구시장 후보들이 선거일인 13일 오전 투표소를 찾아 소중한 한 표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대구시장 후보는 오전 8시 부인 오숙주 여사와 함께 동구 방촌동 제5 투표소에서 투표한 뒤 “선거운동을 하며 대구의 변화를 바라는 시민의 바람을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며 “미래를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는 오전 9시 수성구 수성동 1가 신명여중 제2 투표소에서 부인 이정원 여사와 함께 한 표씩 낸 후 “대구의 변화와 희망을 완수하는 재선 시장이 될 수 있도록 시민이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바른미래당 김형기 대구시장 후보는 지난 8일 사전투표했다.

민주당 오중기, 한국당 이철우, 바른미래당 권오을, 정의당 박창호 등 경북도지사 후보 4명도 사전 투표를 마친 상황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