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한미연합훈련 중단’ 美언론 보도에 “구체적 언급 제한돼”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가 ‘오는 8월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을 미 정부가 이르면 14일 발표한다’는 미 언론 보도에 대해 언급을 피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보도에 대한 질문에 “현재 이 사안에 대해서는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구체적 사안에 대해 말씀드리기에는 제한이 있다”고 말했다.

과거 한국군과 미군이 8월 열린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최 대변인은 ‘훈련 중단이 한미 국방장관간에 논의된 사안이냐’는 질문에는 “확인을 직접적으로 해 드리긴 좀 어렵다”며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한미간에 이런 사안에 대해 긴밀한 공조하에 다뤄져 가고 있다고 보시면 되겠다”고 덧붙였다.

국방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언 이후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의미와 의중을 파악중’이라는 공식 입장을 낸 것이 사전 논의가 없었다는 의미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런 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한편, 이날 미 언론 CNN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8월로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 방침을 현지시간으로 이르면 14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CNN은 북미정상회담에서 발표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결정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백악관, 국무부, 국방부 등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매년 8월 하순에 개최되는 UFG 연습은 2주일간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해외에서 한반도로 증원된 미군 3000명을 포함해 총 1만7500명의 미군 병력이 동원됐다고 CNN은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