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재보선 민주 10곳, 한국 1곳 승리 전망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여당의 하반기 국정운영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다만 절대 과반에는 여전히 못미치는 만큼, 야권과 조율은 여전히 과제다.

방송 3사가 13일 지방선거와 함께 치뤄진 국회의원 보궐선거 12곳의 출구조사를 진행한 결과 더불어민주당은 10곳에서 승리했을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1곳에서 승리했다. 충북 제천ㆍ단양은 최종 개표 이후에나 승부를 점칠 수 있다.

서울에서는 송파을, 노원병 모두 민주당 후보들이 승리했다. 서울 송파을 최재성 민주당 후보는 57.2%, 서울 노원병 민주당 김성환 후보는 60.9%로 출구조사에서 크게 승리했다. 인천 남동갑 민주당 맹성규 후보도 65.9%로 승리가 예상됐다.

당초 한국당이 승리를 기대했던 부산과 울산에서도 승리는 힘든 모습이다. 부산 해운대을에서는 민주당 윤준호 후보가 54.4%로, 경남 김해을과 울산 북구에서도 민주당 후보들이 우세를 나타냈다.

경북 김천의 경우 한국당 송언석 후보가 55.1%의 지지를 받아 승리가 예상됐다.

충북 제천ㆍ단양은 초접전 양상이다. 이후삼 민주당 후보가 47.6%, 엄태영 한국당 후보는 45.7%로 오차범위 내 초접전 양상을 나타냈다. 실제 개표가 이뤄진 후에나 당선자를 알 수 있는 상황이다.

한편 민주당 의석은 119석으로, 이번에 11곳에서 승리할 경우 경우 130석까지 늘어날 수 있다. 한국당은 현재 112석에서 113석 또는 114석으로, 바른미래당 등과 보수 통합의 목소리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