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갑 광진구청장 당선자 “지역가치 높이는데 최선 다할 것”

-11만6640표(65.92%) 득표
-역대 민선 광진구청장 선거 중 최다 득표
-광진구청장 당선자 최초로 10만표↑ 얻어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올 6월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울 광진구청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선갑 후보가 자유한국당 전지명 후보, 바른미래당 김홍준 후보를 누르고 큰 표 차이로 당선됐다.

김선갑 후보는 총 유효표 17만6951표 중 11만6640표를 획득해 65.92%의 높은 득표율로 당선됐다. 이 기록은 역대 민선 광진구청장 선거 중 최다 득표 기록이다. 광진구청장 당선자가 10만표 이상을 얻은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이처럼 높은 득표율은 김선갑 구청장 당선인의 향후 구정 운영에 있어서 커다란 동력을 제공할 전망이다.

김선갑 당선인은 30년 가까운 세월을 광진구에서 활동하며 재선 구의원, 재선 시의원으로 광진구의 발전에 이바지해온 대표적인 토박이 정치인이다. 서울시에서도 손꼽히는 예산통, 정책통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상대적으로 열악한 광진구의 재정과 지역복지 개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김 당선인은 주요 공약으로 ▷구의자양재정비촉진지구에 첨단업무복합단지 개발 ▷중곡동 일대에 생명공학 중심의 종합의료복합단지 조성 ▷광진 맘 센터 개설 ▷수준 높은 교육 환경을 위한 교육지원협의체 구성 ▷광진문화관광벨트 조성 ▷공론화위원회 설치 ▷구민 아이디어 뱅크 설치 등을 약속했다.

김 당선인은 13일 오후 11시쯤 선거사무소 현장에서 “저를 믿고 뜨거운 지지를 보내주신 36만 광진구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의 이 승리는 저 김선갑 개인의 승리가 아니라 광진구민 여러분의 소망과 바람이 이루어낸 광진구민 모두의 위대한 승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함께 “말을 앞세우기 보다는 행동으로 실천하는 구청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선갑 당선인은 문재인 대통령후보 조직특보, 제8ㆍ9대 서울특별시의회 의원(정책연구위원장, 예결위원장, 운영위원장 역임), 제2ㆍ3대 광진구의회 의원(부의장 역임) 등을 거쳤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대표 경제특보, 정책위원회 부의장을 맡고 있다. 특히 서울시의회에서는 활발한 의정활동으로 시비를 확보해 광진구의 숙원사업 해결을 주도해 왔다. 전국 시ㆍ도의회 운영위원장협의회 공동대표로 활동하면서 진정한 의미의 지방자치를 견인하는데 노력했다. 뿐만 아니라 시의원으로 활동했던 지난 8년 간 공약이행을 객관적으로 검증하는 ‘지방의원 약속대상’을 매년 연속으로 수상하며 공약을 가장 잘 지킨 정치인으로 평가받았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