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출구조사 참담한 결과 겸허히 수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방송3사 출구조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당 역사상 이렇게 참담한 결과가 맞이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KBSㆍ MBCㆍSBS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세 지역이 14곳, 자유한국당 우세 지역은 2곳, 무소속 우세 지역은 1곳이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 꾸려진 선거상황실에서 출구조사를 지켜보다, 나와 “탄핵과 대선에 국민적 분노가 아직도 사그라들지 않았고 보수혁신과 보수의 변화에 대한 그런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게 여실 없이 다 오늘 그 결과로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말이 필요 없이 모든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 수습에 관해 기자들이 묻자 “내일의 태양은 내일 떠오르지 않겠냐”며 “오늘까지는 제가 어떤 이야기를 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