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양천구청장, 양천구 최초 ‘재선’에 성공

-14만3352표(61%)로 압도적 당선
-민선6기엔 양천구 최초 여성구청장
-민선7기에는 최초 재임 구청장 기록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김수영 양천구청장이 6ㆍ13지방선거에서 당선돼 재선에 성공하면서 업무에 복귀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양천구 개청 이래 최초 여성구청장으로 당선됐던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올해 지방선거에서 14만3352표(61%)라는 압도적인 득표로 양천구 최초 연임 구청장이 되는 기록을 세웠다. 

재선에 성공한 김수영 양천구청장 당선 모습[제공=양천구]

김 구청장은 특유의 엄마구청장다운 꼼꼼한 행정력과 탈권위적인 소탈한 성격으로 주민들로부터 지난 4년 간 구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14일 오전 출근길에 직원들의 환대를 받은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소감을 간단하게 밝힌 후 국장단회의를 시작으로 공식 업무를 재개했다.

현명한 선택과 믿음으로 다시 한번 양천구를 위해 일할 기회를 준 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당선소감을 밝힌 김수영 양천구청장 당선인은 ‘사람 중심, yes 양천’을 민선7기의 운영기조로 삼았다.

김 구청장은 “올해 개청 30년이 된 양천구가 민선6기 4년 동안 교육, 복지, 안전, 청렴 등 주민 생활 밀착분야에서 성과를 이루었다면, 민선7기에는 이를 바탕으로 일자리, 환경, 미래산업, 도시개발 등 양천발전을 위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