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당선”만 관심?…9시 추첨 ‘국민투표로또’도 뜨겁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6.13 지방선거 투표가 끝나고 출구조사 발표와 함께 개표가 시작된 가운데 투표인증을 하면 추첨을 통해 투표격려금 최대 500만 원을 지급하는 ‘국민투표로또’에도 관심이 뜨겁다.

지난 19대 대통령선거 당시 화제를 모은 ‘국민투표로또’는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사이트로 후원금으로 운영하고 있다.

[사진=국민투표로또 홈페이지 캡처]

유권자가 선거활동과 관련된 사진을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후원금의 50%(최대 500만원), 20%(최대 200만원), 10%(최대 100만원)를 받는다. 남은 돈은 5만원씩 4등 당첨자들에게 돌아간다.

선거 당일 국민투표로또는 응모자가 20만명을 돌파했으며 후원금도 400만원을 넘어섰다.

당첨자 추첨은 13일 오후 9시에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생중계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