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스캔들’에도 끄떡없었다…민주, 광역 14곳 우세 ‘압도’[출구조사]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의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 14곳에서 압도적 우세를 보였다. 드루킹 특검과 여배우 스캔들 등은 선거 바람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은 2곳, 무소속은 1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는 공동으로 출구조사를 실시해 오후 6시 투표 완료 직후 이같이 보도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서울(박원순), 경기(이재명), 인천(박남춘) 등 수도권은 물론 부산(오거돈), 광주(이용섭), 대전(허태정), 울산(송철호), 세종(이춘희), 강원(최문순), 충북(이시종), 충남(양승조), 전북(송하진), 전남(김영록), 경남(김경수) 등에서 앞선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시장은 초반부터 각종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보였던 박원순 후보가 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를 큰 차이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지사는 선거 막판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여배우 불륜 스캔들과 막말 논란이터졌으나 한국당 남경필 후보를 앞섰으며, 경남지사 역시 ‘민주당원 댓글사건’(드루킹 사건)에도 김경수 후보가 우위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은 대구(권영진), 경북(이철우)에서, 무소속은 제주(원희룡)가 우위를 나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