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미회담 결과 평가절하, 민심과 동 떨어진 것”

- 문 대통령 “북미회담 평가절하는 민심과 동떨어진 것”
- 폼페이오 “문 대통령, 북 비핵화에 주도적 역할 해달라” 부탁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북미정상회담 결과문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이 낮은 평가를 내놓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민심과 동 떨어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소통을 통해 남북미 관계 개선이 선순환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의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예방 결과를 브리핑했다. 문 대통령은 예방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에게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은 북미회담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각종 여론 조사 지표와 (지방)선거 결과 등을 (문 대통령이) 말씀 하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회담 결과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그 의지에 대해 ‘굉장히 빠르고 뭔가를 크게 이루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신속하고 완전하게 (비핵화를)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 역할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도 부탁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 소통을 통해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선순환 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하고, 확실한 비핵화의 조기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예방 자리에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한미군사훈련문제도 논의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8월 열리는 을지프리덤가디언훈련(UFG)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다마 이 자리에선 남북미 회담 일정과 종전 선언 문제, 일본 납치자 문제 등에 대해선 별도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