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자만 않고 국민만 보며 가겠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실시된 전국동시 지방선거에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과 관련 “자만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새롭게 마음을 가다듬겠다고도 강조했다.

14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춘추관 오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지방선거 관련 메시지를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정부에 큰 힘을 주셨다. 지방선거로는 23년 만에 최고 투표율이라니 보내주신 지지가 한층 무겁게 와닿는다. 감사드린다”며 “국정 전반을 다 잘했다고 평가하고 보내준 성원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 모자라고 아쉬운 부분이 많을텐데도 믿음을 보내셨다. 그래서 더 고맙고 더 미안하다. 다시 한 번 마음을 새롭게 가다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더 노력하겠다. 선거 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해지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 지켜야 할 약속들과 풀어가야 할 과제들이 머릿속에 가득하다”며 “쉽지만은 않은 일들이다. 그러나 국정의 중심에 늘 국민을 놓고 생각하겠다. 국민만을 바라보며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실시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광역 단체장 17석 가운데 14석을 싹쓸이하는 등 압승을 거둔 바 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