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집’ 된 한국당… 홍대표, 일찌감치 ‘집으로’

-원외위원장들 당사로 몰려와 “홍준표 사퇴하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홍준표 일당 아웃’, ‘진심으로 용서를 구합니다’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참패’를 예측한 방송 3사의 출구조사가 발표된 지 두 시간도 채 지나지 않은 시각, 여의도 당사에는 원외위원장과 당원 10여명이 피켓을 들고 몰려왔다. ‘자유한국당재건비상행동’이라는 단체 이름으로 이들은 “홍준표 대표와 당 지도부 전원은 즉각적이고 완전히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TV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다 상황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종 개표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선거 결과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터져나오면서 한국당이 극심한 내홍에 휩싸이는 모양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재건을 위한 선언문’을 배포하고 “홍 대표는 ‘당권 농단’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당의 전통과 규정을 무시하며 1인 독재체제를 구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 본인은 저질스러운 언행을 통해 명예를 중시하는 보수의 품격에 심각한 손상을 입혔고 당을 국민의 조롱거리로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비난했다.

앞서 이날 오후 6시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한국당 종합상황실은탄식조차 없는 침묵 속에 빠졌다.

한국당의 ‘참패’를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종합상황실은 찬물을 끼얹은 듯 일순간에 조용해졌다.

홍 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출구조사 자막이 뜬 TV 화면에서 시선을 떼지 않았고 김 원내대표는 눈을 감았다가 뜨며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홍 대표는 10분가량 출구조사 결과를 설명하는 방송뉴스를 지켜보다 상황실의 자리를 떴다.

홍 대표는 ‘한 말씀 해달라’는 기자들에게 “조금 있다가(하겠다)”라고 짤막한 답변만 내놓았다가 한시간가량 뒤에 자택으로 돌아갔다.

이후 페이스북에 ‘모든 책임은 내가 지겠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