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6ㆍ13] 보수 무덤 된 교육감 선거…14곳서 진보 교육감 당선

-서울ㆍ경기ㆍ인천 등 수도권 진보 싹쓸이
-대전 제외 충청권 진보 트라이앵글 유지
-부울경 진보 교육감 시대 첫 개막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6:10→13:4→14:3’(진보:보수 교육감 비율)

17개 시ㆍ도교육감 선거도 ‘보수의 무덤’이 됐다. 무려 14명의 진보 성향 교육감이 당선됐다. 4년전 13개 지역에 이르렀던 진보 교육감 당선 지역에 이번에 1개 지역(울산)을 추가한 것이다. 덩달아 보수 교육감 당선 지역은 대전, 대구, 경북 등 3곳으로 쪼그라 들었다. 대전과 제주 지역을 제외하면 17개 시ㆍ도지사 선거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거둔 성과와 유사하다.

이번 선거는 지난 1년 간 문재인 정부의 교육 정책에 대한 중간 평가 성격도 갖고 있다. 대입제도, 영유아 영어교육 등에 대한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도 있었지만, 과거 줄세우기식 교육보다는 창의성과 다양성 교육이 미래에 더욱 필요하다는 데 유권자들이 인식을 같이 한 것으로 이해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와 캠프 관계자들이 서울 서대문구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유력시된다는 방송사 출구조사에 기뻐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함께 진행된 17개 시도교육감 선거에서 진보 교육감은 총 14곳에서 당선됐다.

서울(조희연)을 비롯해 경기(이재정), 인천(도성훈) 등 수도권 지역 모두 진보 진영의 교육감으로 채워졌다. 조희연 당선인과 이재정 당선인 모두 현직 교육감 출신으로 ‘혁신 교육’을 이끌어온 인물이라는 점에서 향후 4년간 혁신 교육의 기반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 당선인은 소감문을 통해 “서울시민과 학부모님들의 뜻을 받들어, 제가 약속한 혁신교육 4년에 이어 미래교육 4년을 이어감으로써 서울교육을 한걸음 더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중부권에서는 세종(최교진), 충북(김병우), 충남(김지철) 지역에서 진보 교육감이 당선되면서 ‘진보 트라이앵글’을 유지했다. 진보 진영에서는 대전 지역도 진보 교육감을 당선시켜 충청권 진보벨트를 만들 계획이었으나, 현역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보수 후보가 당선됨에 따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광주(장휘국), 전남(장석웅), 전북(김승환) 등 호남권 지역에서는 진보 성향의 후보가 모두 당선됐으며, 제주 지역은 보수 후보의 추격 속에 막판까지 접전이 펼쳐졌으나, 현역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진보 성향의 이석문 후보가 당선되면서 진보 벨트를 지켰다.

영남권에서는 부산(김석준), 경남(박종훈)에 이어 울산(노옥희) 지역까지 진보 교육감이 당선되면서 처음으로 ‘부울경 진보 교육감 시대’를 열었다.

이번 선거에서 보수 진영의 교육감은 대전(설동호), 대구(강은희), 경북(임종식) 등 3곳으로 줄어들었다. 이들 3개 지역은 민선 교육감 선거가 시작된 지난 2010년 이후 줄곧 보수 성향의 교육감이 자리를 이어가게 됐다.

당선된 교육감은 해당 지역 교육 관련 예산 편성과 교직원 인사, 교육과정 운영, 교육규칙 제정 등 막강한 권한을 행사한다. 향후 교육부의 권한이 교육청으로 더 많이 이관될 예정이어서 이들의 영향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국가교육회의에서 논의 중인 대입제도 개편안뿐 아니라 다양한 교육 정책의 방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