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TV쇼핑, 이마트가 개발한 초대용량 에어프라이어 판매

-오전 9시30분 신세계TV쇼핑 채널서 방송
-1차 물량 총 5000대 중 4000대 판매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세계TV쇼핑이 이마트가 개발한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제품은 이날 오전 9시반에 신세계TV쇼핑 채널을 통해 방송 판매를 시작하며 가격은 8만9800원이다. 신세계TV쇼핑 모바일 앱을 통해서도 구입이 가능하다. 이마트 매장 출시도 함께 진행되며 1차 물량 총 5000대 중 신세계TV쇼핑이 4000대를 판매할 예정이다.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는 국내 최대 수준 크기인 5.5ℓ 대용량 바스켓을 채용한 것이 특징이다. 5.5ℓ 대용량 바스켓은 삼계탕용 550g(6호) 생닭을 4마리까지 넣고 조리를 할 수 있는 크기로 온 가족 분량의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깔끔한 투톤 블랙 컬러에 일렉트로맨 로고를 넣고 간편한 다이얼 조작 방식을 채용했다. 또, 환풍기 크기를 키워 발열을 최소화했다. 

이마트가 개발한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 [사진 제공=신세계TV쇼핑]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는 이마트를 통해 A/S가 가능하다. 에어프라이어는 기름 없이 원재료만으로 튀김 요리를 할 수 있어 최근 건강을 위한 필수 소형가전으로 자리 잡았다. 실제 이마트에서 에어프라이어 매출은 2017년에는 전년대비 113% 늘어났으며 올해 들어서도 297%(1~5월) 신장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이러한 수요 증가에 1년 이상 준비 기간을 거쳐 새로운 초대용량 라인업의 에어프라이어를 개발했다. 신세계TV쇼핑은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 출시 행사로 자동주문 구입시 1000원 할인을, 삼성카드로 결제시 5% 청구할인을 진행한다.

김교진 신세계TV쇼핑 마케팅 팀장은 “이마트에서 신규로 선보이는 초대용량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를, 출시와 함께 신세계TV쇼핑에서 선보일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앞두고 치킨 등 안주류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1가정 1필수품이 된 에어프라이어를 저렴하게 장만할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