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코웨이, ‘온열기능’ 특화 안마의자 출시

신체굴곡 맞춰 움직이고 신체 크기 자동 인식도

코웨이(대표 이해선)가 온열 기능을 특화한 ‘안마의자 MC-P02’<사진>를 개발해 14일 선보였다.

MC-P02는 ‘3D플러스 척추온열안마 기능’과 ‘3구역 온열기능’ 등의 차별화된 온열기술이 탑재됐다. 3D플러스 척추온열안마는 각도 조절이 가능한 2개의 온열 안마볼이 사용자 신체굴곡에 맞춰 움직이면서 따뜻하고, 편안하게 피로를 풀어준다고 코웨이 측은 밝혔다. 특히, 온열 안마볼장치는 코웨이가 기존 특허 출원한 온열볼모듈에서 발열온도는 높아지고, 열 상승 시간은 줄이는 기능을 한다고.


3구역 온열은 등과 엉덩이 부분은 온열패드를 이용하고, 발은 온열램프를 이용해 마치 찜질과 반신욕을 하는 것처럼 전신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기능이다.

신제품은 온열1(뜸 방식)·온열2(지압 방식)·릴랙스·파워·속성·취침·결림해소·전신 스트레칭·골반 스트레칭의 9가지 프로그램이 탑재됐다. 사용자가 자신의 몸과 컨디션에 맞춰 다양한 안마를 받을 수 있다. 안마프로그램 구동 땐 의자가 자동으로 무중력 각도로 젖혀진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MC-P02는 신체 크기에 상관 없이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체형을 인식한 뒤 안마볼 위치를 자동 조절하는 ‘자동 체형 인식기능’이 적용됐다. 다리길이는 최대 21㎝까지 자동 조절한다.

디자인에도 신경을 써 다이아몬드 퀼팅패턴이 사용된 내부 시트를 적용했으며, 전원 및 동작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제품 좌우 측면부에 무드라이트가 장착됐다. 이밖에 직관적으로 조작이 가능한 리모컨이 탑재됐으며, 리모컨과 휴대전화를 보관하는 미니포켓도 배치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코웨이 관계자는 “온열 기술력과 다양한 프리미엄 기능을 담아낸 혁신제품”이라며 “환경가전 1위 기업의 기술력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안마의자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