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보고 날아오른 ‘피닉제’, 출구조사 2위 추락

[헤럴드경제=이슈섹션]탄탄한 지명도와 내공을 바탕으로 국회의원, 장관(노동부), 도지사(경기도) 등 오랜 정치생명력을 자랑했던 이인제 충남도지사 후보가 출구조사 결과 낙선의 고배를 들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출마한 이인제 후보는 13일 오후 6시에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34.6%의 득표율이 예상됐다.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63.7%로 예측 1위를 차지했다. 격차가 크다.

SBS 선거방송 화면 캡처

이 후보는 지난 20대 총선을 제외한 6번의 총선에서 모두 당선되며 ‘피닉제’리는 별명으로 통하고 있다. 이 후보는 자의반타의반 13번 당적을 옮기면서도 당선 행진을 이어갔다.

그를 정치 무대에 천거했던 YS도 노년에 인사 온 이 후보의 별명을 듣고 어린아이처럼 파안대소 했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이번 충남도지사 출마는 사실 야당으로선 호재가 있었다. 올초 더불어민주당 전 대선경선주자였던 안희정 당시 충남도지사가 미투 파동에 의한 성폭력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되면서다.

이 후보는 우연의 일치인지 이 무렵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다. 하지만 20대 총선 실패에 이어 이번에도 고배를 들어야 할 상황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