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스캔들’ 내상 미미? …이재명 예상득표율 59.3%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네거티브 선거전으로 진흙탕 싸움을 거듭하던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이재명 후보와 배우 김부선 스캔들 의혹’이 유권자들의 표심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는 지상파 3사의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서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를 더블스코어로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KBS·MBC·SBS 지상파 방송 3사의 공동 출구조사 결과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을 59.3% 로 예상했다. 33.6%를 얻은 남경필 후보보다 25.7%포인트 높은 수치다.

‘김부선 스캔들’ 의혹을 제기하며 이재명 후보에게 거센 공세를 펼쳤던 김영환 바른민주당 후보는 4.2%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출구조사는 방송 3사가 여론조사기관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에 의뢰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640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17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 포인트)했다. 조사원 3200명, 조사감독관 250명이 투입됐으며, 조사원들은 투표자 5명마다 1명씩 표본 추출해 조사했다. 5번째, 10번째, 15번째 투표자 등 순으로 투표소 50m 밖에서 조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