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남자’ 김경수 경남지사 직행?… 出 결과 56.8% 지지율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드루킹 특검’으로 경남도지사 선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에도 불구하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과반이 넘는 56.8%를 득표한 것으로 집계되면서 경남지사 당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3일 오후 방송3사 출구조사 집계 결과 김경수 후보는 56.8%를 득표해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40.1%)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수 후보는 ‘드루킹 특검’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하면서 특검 수사를 앞두고 있는 상태다. 그럼에도 김경수 후보가 상대 후보를 출구조사 결과에서 비교적 큰 표차로 앞선 것은 드루킹 특검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사실이 부각된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지역에서는 대통령과 가까운 사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 득표력이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실제로 광역단체장의 경우 각종 사업을 추진할 때 중앙정부의 협조가 필요한 경우가 많은데 이 때 대통령과 가까울 경우 광역단체 운영에 도움이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분석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선거 캠프에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경수 후보는 선거 과정에서 최대 악재인 ‘드루킹 사건’에 직면한 바 있다. 특히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모씨가 옥중편지를 통해 사실상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댓글 조작에 처음부터 관여했다’고 주장하면서 적지 않은 파문이 일기도 했다. 드루킹 김씨가 남긴 옥중 편지는 A4용지 9장, 7000자 분량으로, 그는 이 편지에서 매크로 작동 상황을 김 후보에게 직접 보여줬고, 허락을 받았다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다만 드루킹 김씨는 기존 경찰조사에서 진술했던 것과 다른 점이 있어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김 후보는 ‘어저구니 없는 소설 같은 이야기’라며 강하게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문제는 김경수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드루킹 특검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점이다. 문 대통령은 최근 허익범 변호사를 특검으로 지명해 임명했고, 이르면 6월 말 중으로 특검 수사가 시작되게 된다. 이럴 경우 취임 직후부터 수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도정 운영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이날 출구 조사에서 김경수 후보가 2위인 김태호 후보를 비교적 큰 격차로 이긴 것으로 집계되면서 특검 수사 상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허 특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민주주의의 토대인 여론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공론을 왜곡하고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게 이번 특검의 임무”라고 밝히기도 했다. 여론 조작이 특검 수사의 대의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