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보수 진단]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통합만으로 해결될 문제 아냐”

-패권정치에 대한 반성이 선행되야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보수통합만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정병국 바른미래당 선거대책본부장이 14일 cpbc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진단한 보수 위기의 현실이다.

정 본부장은 “(선거 전부터)현장에서 보수 성향 유권자들로부터 (통합) 이야기를 자주 들었다”며 “그러나 보수통합만으로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과반수 이상 거대 정당이였지만, 결과는 탄핵으로 가는 비참한 상황을 맞이했다”며 “단순하게 합친다고 다시 돌아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보수 위기의 근본 원인으로는 “반성의 부족”을 꼽았다. 정 본부장은 “탄핵도 친박이니 진박이니 패거리 패권정치를 하다 된 것”이라며 “이것에 대한 반성 없이 선거에서 졌다고 다시 합치자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꼬집었다.

정 본부장은 “결국은 보수들이 왜 이렇게 됐는지 하나하나 짚어보고, 이후 국민들이 바라는 정치 지형은 무엇인가 재검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과 관련해서는 “2등 3등을 따지기 보다는 야권 전반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경고를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를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야 한다”며 “단순 지도부 사퇴 여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창당정신이 무엇이고, 이를 지금 국민들이 어떻게 받아드리는가를 원점에서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에 큰 영향을 미친 한반도 외교 현안과 관련해서도 “정치공학적인 정치공세로 맞대응 했기에 참담한 결과를 불러왔다”며 “미국과 북한이 대화의 자리를 마련했다는, 정치권도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그 이후를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