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보수 진단]“정치공학적 정계개편은 임시방편”

- 전문가들 근본적인 패러다임 변화 제언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ㆍ국회팀]6ㆍ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하면서 보수 진영이 위기를 맞았다는데 전문가들도 큰 이견이 없다. 특히 전문가들은 남북 관계 패러다임의 변화와 후진 세력 육성 등 야권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요구했다. 기존의 임시방편적 정계개편으로는 보수가 거듭나기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정희 한국외대 정치외교학 교수는 “새로운 보수가 되기 위해 국민들이 원하는 보수가 무엇인지에 대해 마음을 활짝 열어야 한다”며 “거기에 맞춰야지 자신들의 정파가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겠는가, 정당이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겠는가라는 측면에서 보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문재인 정부와 진보세력이 못 보는 것을 성찰하고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 보수진영이 국민들이 생각하는 걸 잘 반영한다. 예를 들어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등의 의제를 선점해서 과감하게 행동해야 국민들이 ‘아 보수가 바뀌었구나’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공학적인 차원에서 합쳐야 된다, 말아야 된다는 생각을 해선 안 되고, ‘우리가 죽게 됐구나’하면서 보수가 바뀐모습을 보여주고 그 후에 합칠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용화 한국외대 초빙교수는 “기존에 갖고 있던 냉전 반공주의적 이데올로기가 폐기돼야 한다”며 “완전히 새로운 인물로 교체하고 새로운 국민 요구와 흐름에 맞는 보수정당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새로운 인물을 찾아야 한다는데는 누구나 공감하지만 정작 새 인물이 없는 것이 문제다. 박창환 장안대 교수는 “일단은 세대 교체를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이념적인 지향을 바꾼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차원에서 이번 선거에 나온 후보들이나 당의 구성에서 새롭게 보수를 이끌어나갈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그동안 소위 평화이슈에 대해 너무 색깔론을 폈던 것도 문제지만, 특정 후보에 대해 반감을 품었더라도 찍을 사람이 없어 결국 여당 후보를 찍었다는 것은 보수 재편에 나서서 구심이 될 인물이 없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진단했다.

박 교수는 또 “오히려 이합집산이나 인위적 정계개편은 보수의 혁신을 지연시킬 뿐”이라며 “우선 쇄신을 통해 새로운 리더쉽을 추구하고, 이후에 앞으로 있을 총선과 대선을 준비하는 것이 수순”이라고 제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