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보수 진단] 한국당과 통합…유승민 “백지상태서 시작하겠다”

- 당권경쟁 본격화…야권통합 가능할까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사퇴의사를 밝힌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자유한국당과의 통합과 관련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폐허 위에서 적당히 가건물을 지어서 보수의 중심이라고 이야기해서는 국민이 이해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설명=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폐허 위에서 제대로 집을 지어야 한다”며 “지난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보수가 무너진 그 상태가 그대로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구ㆍ시ㆍ군의장 자리 한 석도 얻지 못한 불임 정당이 됐다.

그는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며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바른미래가 실패한 원인에 대해서는 “정체성 혼란이 가장 심각하고 근본적인 문제”라며 “당이 바로 서려면 바로 잡아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안보문제 등 보수를 자처하는 유승민계와 국민의당 출신의 파열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두 계파의 갈등은 송파을 공천을 고리로 이미 한차례 터져 나온 바 있다.

바른미래는 유 대표가 사퇴하면서 당권을 두고 다시 한번 경쟁이 시작될 전망이다. 특히 야권통합을 추진하는 계파가 당권을 잡을 경우, 한국당과 바른미래 사이 통합은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있다.

유 대표를 위주로 한 일부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합당을 고려해볼 수 있다는 반응이지만, 호남계가 주축이 된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은 강하게 부정적 의사를 표명했다. 이번에 낙선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측도 앞서 단일화 논의과정에서 통합에 대한 의사를 시사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