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덕열 동대문구청장, 3선 성공…14일 업무 복귀

-득표율 64.5% 기록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올 6ㆍ13 지방선거에서 동대문구청장으로 당선돼 3선 연임에 성공한 유덕열 구청장이 14일 구청장으로서 업무에 복귀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득표율 64.5%를 기록해 신재학 자유한국당 후보(25.9%)를 크게 앞서며 당선을 확정지었다. 


그는 민선 5ㆍ6기 재임 동안 서울한방진흥센터 개관과 청량리 역세권 개발, 경강선 KTX 개통,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 등 굵직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면서 ‘일 잘하는 구청장’으로 구민들의 많은 지지를 받았다.

동대문구는 6ㆍ13 선거를 앞두고 두달 여간 부구청장의 구청장 권한대행 체제로 구정 운영을 지속해 왔다. 유덕열 구청장은 14일 업무에 복귀해 이달 말까지 민선 6기 임기를 마무리하고 내달 1일부터 민선 7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먼저 민선7기 동대문구를 다시 한번 맡겨준 구민여러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4년 더 열심히 하라는 무겁고도 준엄한 구민들의 뜻이라 받아들여 남은 4년의 임기 동안 역점사업과 현안문제를 수행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구청으로 출근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맞이하기 위해 1층 로비로 모여든 직원들은 정문 현관에서 축하 인사와 함께 꽃목걸이를 직접 걸어주며 환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