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망천’ 에도…인천투표율 또 전국 꼴찌, 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천광역시가 6·13 지방선거에서 ‘이부망천’ 변수에도 전국 17개 시·도 중 최저 투표율을 기록, ‘꼴찌’라는 불명예를 또 안았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잠정 투표율은 55.3%로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낮았다.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비하 발언 때문에 인천 투표율이 높아질 수 있다는 관측과 함께 ‘정태옥 전 한국당 대변인의 인천 비하 발언을 표로 심판하겠다’는 여론이 들끓으면서 투표율도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이 됐었다.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정태옥 전 한국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달 8∼9일 사전투표 때보다도 인천 투표율 순위가 더 하락한 점을 미뤄볼 때 ‘이부망천’ 사태가 오히려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켜 투표율을 떨어뜨린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정 의원의 비하 발언 때 직접 언급된 인천 중구와 남구는 투표율이 인천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남구 투표율은 51.9%로 인천 10개 군·구 중 꼴찌를, 중구 투표율은 54.4%로 인천에서 7위를 기록했다.

인천의 낮은 투표율은 이번 선거에서 갑자기 나타난 현상은 아니다.

인천 투표율은 최근 10여 년간 지방선거, 국회의원 선거, 대통령 선거 등 9차례의 전국 단위 선거에서 전국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인천은 2006년 4회 지방선거에서 44.3%, 2007년 17대 대선에서 60.3%, 2012년 19대 총선에서 51.4%의 투표율로 전국 시·도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다른 선거에서도 인천 투표율은 17개 시·도 중 13위가 최고기록일 정도로 하위권을 맴돌았다.

2008년 18대 총선 땐 15위(42.5%), 2010년 5회 지방선거 13위(50.9%), 2012년 18대 대선 땐 14위(74.0%)를 기록했다.

2014년 6회 지방선거 땐 15위(53.7%), 2016년 20대 총선 14위(55.6%), 2017년 19대 대선 땐 13위(75.6%)에 그쳤다.

이에대해 인천의 투표율이 낮은 요인으로 인천 토박이 비율이 낮고 다른 지역에서 유입된 인구 비중이 높은 인구통계학적 특성과도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는 거주 지역에 대한 연대감과 귀속감이 떨어지고 지역 정체성도 옅은 탓에 내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에 적극적인 참여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