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어폰 빼고 인터뷰 회피?…당시 상황 앞뒤 맥락 살펴보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태도 논란이 일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인터뷰 회피는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단 회피라기보다는 인터뷰 거부가 팩트에 더 가깝다.

지난 13일 오후 11시 20분쯤 개표율 37.8%, 득표율 55.2%로 당선이 확실해진 이재명 당선인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어폰을 뺀 MBC와의 인터뷰에 앞서 이 당선인은 이날 많은 언론과 생방송 인터뷰를 진행했다. 


당선 확정 후 소감을 밝힌 이 당선인은 이어진 언론사 생중계 인터뷰에서 ‘여배우 스캔들’ 의혹 관련 질문이 잇따르자 “다른 얘기 하시면 안됩니까”라며 양해를 구했다.

그러나 이 후에도 계속 같은 질문이 이어지자 이 당선인은 대변인을 불러 약속을 어기고 엉뚱한 질문을 계속해서 안 되겠다며 질문을 더 이상 받지 말라고 지시했다.

이에 현장에 있던 취재진들이 불만을 토로했지만 이 당선인은 언론이 예의가 없다며 또 해당 질문을 할 경우 인터뷰를 끊겠다고 분명히 했다.

처음부터 상황을 지켜보던 일부 지지자들은 박수를 보내며 이 당선인을 응원하기도 했다.

이 후 MBC와의 인터뷰가 겨우 이어졌지만 앵커가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고 또 스캔들과 관련된 질문을 하려고 하자, 이 당선인은 “잘 안들리는데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이어폰을 뺐다. 앞서 밝힌 데로 인터뷰를 끊은 것.

해당 상황을 영상으로 지켜본 네티즌들은 “당선이 확정된 순간에 축하와 앞으로의 도정 운영등에 대한 질문보다 스캔들에 더 목을 매는 모습이 좋아보이지 않는다”며 이 당선인보다는 언론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더 높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