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구, 18일부터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단속 실시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시 남구가 오는 18일부터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및 취약지역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다.

단속은 올해 위촉한 민간환경감시단과 합동으로 2개조 18명의 점검반을 구성,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30곳과 환경오염 취약지역인 학익정비단지 내 갯골수로에 대한 지도ㆍ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은 빈번하게 민원이 발생하는 사업장과 과거 환경법령 위반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무허가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의 설치허가(신고) 여부, 오염물질 무단배출 및 방지시설 비정상가동 여부, 자가 측정 및 운영일지 작성 상태, 기타 환경법령 준수사항 이행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무허가 시설 운영, 오염물질 무단배출 등 고의성 위방행위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강력한 고발 및 행정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 기술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사업장에 대해서는 전문기술인력을 통해 운영기술 전수, 사업장 자율환경관리 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