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역대 두 번째 투표율…잠정 60.2%로 집계

-1995년 첫 지방선거(68.4%) 이어 두 번째 기록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6ㆍ13 지방선거 투표율이 1995년 첫 민선 지방선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를 기록하며, 2000년 이후 한 번도 넘지 못했던 60% 벽을 넘어섰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제7회 지방선거 투표 마감 결과 오후 8시 현재 기준으로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중 2584만1937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나와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을 보면 첫 민선 지방선거였던 1995년 68.4%를 기록했지만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때 52.4%로 추락한 뒤 줄곧 50% 안팎에 머물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6.13지방선거 투표 마감 결과 오후 8시 현재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서대문구 홍은중학교에 마련된 홍은제2동제3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6.13지방선거 투표 마감 결과 오후 8시 현재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서대문구 홍은중학교에 마련된 홍은제2동제3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때는 50% 벽도 깨져서 전체 유권자의 48.9%만이 투표했다.

2006년 제4회 지방선거에서는 50%대를 회복해 51.6%를 기록했고, 2010년에는 54.5%, 2014년 56.8%로 조금씩 상승했다.

애초 이번 지방선거는 투표 하루 전날 열린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이슈가 다른 현안을 압도할 것으로 예상되어 투표율이 저조할 거라는 일각의 관측도 나온 바 있다.

여기에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경쟁력이 다른 정당 후보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오면서 사표 심리가 작동해 투표율이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 역시 없지 않았다.

앞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에서 투표율이 20.14%를 기록하면서 60%대를 돌파하는 게 아니냐는 예상이 제기됐다.

초유의 현직 대통령 탄핵과 촛불 집회, 조기 대선을 거치면서 높아진 유권자들의 정치에 대한 관심이 지방선거에서도 그대로 반영됐고, 역대 두 번째로 실시된 이틀간 사전투표제도가 자리 잡으면서 투표율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실제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년 6ㆍ4 지방선거 당시(11.49%)보다 배 가까이 높았고 2016년 4월에 열린 20대 총선 사전투표율(12.19%)보다도 월등히 높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