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민주당 수도권 ‘싹쓸이’…1995년 지선 실시 이후 처음

- 서울ㆍ경기ㆍ인천서 20% 이상 표차이로 앞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더불어민주당이 6ㆍ13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수도권 광역단체장 3곳을 모두 승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가 이날 오후 6시 투표 종료 직후 공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55.9%),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59.3%),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59.3%) 등 민주당 소속 후보들이 한국당 후보들을 20~30%포인트 차로 앞섰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출처=중앙선거관리위원회]

만약 출구조사 결과가 실제 개표 결과로 이어질 경우 민주당은 수도권 광역단체장 3곳에서 전승하게 된다. 민주당 계열 정당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석권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 실시 이후 처음이다.

앞서 김대중 정부 당시인 1998년 제2회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계열의 새정치국민회의와 연립정부를 구성했던 자유민주연합이 각각 서울ㆍ경기, 인천에서 승리하면서 당시 여권이 수도권을 ‘싹쓸이’한 적은 있으나, 민주당 계열 정당의 독자 승리는 아니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출처=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반면 한국당의 경우 2002년 제3회 지방선거, 2006년 제4회 지방선거에서 각각 수도권 광역단체장 전승을 기록한 바 있다.

2010년 제5회 지방선거와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도 민주당 계열 정당은 전반적인 선전에도 수도권에서는 각각 인천(2010년), 서울(2014년)에서만 당선인을 냈다.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출처=중앙선거관리위원회]

민주당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선거 승리는 남북ㆍ북미 정상회담에 따른 한반도 평화 분위기 고조 등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높은 지지율이 지속된 것에 크게 기인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선거 막판 쟁점으로 급부상한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등 각종 개인사 논란은 경기 민심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지 못한 반면, 정태옥 전 한국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의 이른바 ‘이부망천’ 발언은 이들 지역의 중도ㆍ부동층 표심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