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민주 “적폐청산, 새시대 새일꾼에 힘실어주셨다”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6ㆍ13 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실제 득표 결과로 이어지면 민주당은 역대 최대압승을 거두게 된다. 당 지도부는 출구조사 결과에 한껏 고무된 상태다.

KBS, MBC, SBS 등 방송 3사가 13일 공동으로 출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가운데 대구, 경북, 제주를 뺀 14곳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최대 승부처로 꼽혔던 경남은 물론 부산, 울산 등 ‘낙동강 벨트’에서 우세를 보였고, 서울ㆍ인천ㆍ경기 등 수도권도 모두 승리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추미애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의원, 당직자들이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의원, 당직자들이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이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14개를 차지하면 2006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거둔 대승을 뛰어넘는 성과를 거둘 수 있다. 당시 선거에선 한나라당이 16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12개를 차지했다.

민주당 전신인 열린우리당은 전북 1곳에서만 승리하는 데 그쳤다. 서울 지역 기초단체장의 경우 25석 모두를 한나라당이 쓸어담았다.

민주당으로선 여당 입장에서 치른 2006년 지방선거의 완패를 되갚아 준 셈이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국민들께서 지난해 촛불로 만든 나라다운 나라를 잊지 않으시고 지방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게끔 새로운 일꾼들에게 힘을 실어주셨다”며 “특히 평화가 경제, 민생과 직결된다라는 호소에 힘을 실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국민들께서 압도적인 지지 보내준 것에 대해서 당이 민생과 지방분권, 한반도 평화를 위해 더 잘해야 한다 그런 뜻으로 해석한다”며 “(재보궐 선거에서) 10석 정도 늘어서 1당을 유지하게 된 것은 다행이다. 국회도 더 국민을 위해서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