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중국 온라인에서 K-패션 선도한다”

-인터넷기업 징동과 전략 파트너십
-다양한 브랜드 진출…中사업 확장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는 중국의 징동닷컴을 운영하는 ‘징동 북경 무역회사(이하 징동)’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본격적인 중국 온라인 유통망을 공략한다고 14일 밝혔다.

징동은 인터넷 기업으로 14개의 상품 카테고리 중 12개 영역에서 시장점유율 1위인 중국 최대 이커머스 기업 중 하나이며 최근 전략적으로 패션 영역의 성장을 꾀하고 있다.

징동닷컴의 여성패션 팝업스토어에서 중국현지 고객이 럭키슈에뜨를 SNS상에서 소개하고 있는 모습. [제공=코오롱FnC]

현재 중국 유통업계는 모바일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으며 이에 패션사업은 이제 실제 백화점과 같은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전략은 성장 속도에 한계를 보이고 있다. 실제 중국의 온라인 패션 시장은 이미 그 규모가 한화 200조원을 넘어섰으며 아직도 꾸준히 매년 4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코오롱FnC는 중국 시장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징동을 파트너로 선택해 전략적 협업을 통해 중국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코오롱FnC와 징동은 북경 징동본사에서 지난 8일 전략적 협력 MOU를 맺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두 개의 영역에서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우선 코오롱FnC의 본격적인 중국 온라인 유통망 진출이다. 코오롱FnC는 영 캐릭터 캐주얼 럭키슈에뜨를 필두로 코오롱FnC의 브랜드를 차례로 징동닷컴에 입점시키고 징동은 코오롱FnC의 브랜드들이 징동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코오롱FnC는 럭키슈에뜨의 진출 노하우를 바탕으로 올 하반기에 남성복 브랜드 입점을 계획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럭키슈에뜨의 오프라인 매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이번 MOU를 통해 코오롱FnC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및 인디 브랜드가 징동닷컴에 진출할 수 있도록 교두보 역할도 할 예정이다. 징동닷컴 플랫폼에 대한 운영 노하우를 쌓아 국내 브랜드 중 중국 시장에 적합한 패션 브랜드를 발굴해 징동닷컴 입점을 목표로 하며 중국 온라인 내 브랜딩은 물론, 단기간 매출 성장을 유도할 수 있는 역할 또한 징동닷컴과 긴밀히 논의 중에 있다.

코오롱FnC 관계자는 “이번 징동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FnC내 다양한 브랜드를 중국에 진출시켜 긍정적인 결과를 내는 것은 물론 중국에서 K-패션의 대명사가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