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궁합 잘 맞았다…비핵화 즉각 시작될 것”

-VOA와 인터뷰…“대북제재는 유지”
-“한미군사훈련, 선의 협상 중엔 하지 않을 것”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진정으로 합의를 원했고, 무엇인가를 하기를 원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3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그레타 반 서스테렌 VOA 객원 앵커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정상회담으로 “하나의 과정이 시작됐다”고 자평하며 “북한 비핵화는 즉각적으로 시작될 것이며, 유해 송환 등 다른 많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김 위원장을 “재미있고 매우 똑똑하며, 뛰어난 협상가”라고 칭찬하며 “우리는 궁합이 잘 맞았다. 궁합은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이 나를 좋아했다고 본다. 나도 김 위원장이 좋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똑똑하고 주민들과 나라를 사랑한다”며 “많은 좋은 일이 일어나길 바라고 있고 이렇게 한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EPA연합

이에 앵커가 ‘주민들을 굶주리게 하고, 잔인했는데도 사랑한다는 것이냐’고 되묻자 “김 위원장은 자신이 과거에 목격했던 일을 한 것”이라며 “어제와 오늘, 지난 몇 주간을 근거로 판단해야 한다. 최근 (비핵화 관련) 모든 것이 시작됐기 때문”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그러면서도 “핵무기를 폐기하기 시작하거나 폐기할 때까지는 제재는 계속 남아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회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전체 회담 시간의) 약 90% 동안 비핵화 문제를 논의했지만 인권 문제를 포함해 다른 많은 사안도 의제로 삼았다”며 “유해 송환이 그중에서도 중요한 요소였고, 이를 공동성명에 담았다”고 말했다.

한미 군사훈련에 대해서는 “선의를 갖고 협상을 하는 한 군사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군사훈련은 도발적인 것이므로 북한이 매우 만족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날 기자회견 당시 밝힌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주한미군과 관련해서는 “계속 주둔한다. 심지어 이 문제는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