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비핵화 시간표 공개 “2년 반, 트럼프 첫 임기 내 달성 목표”

-“합의문에 담기지 않은 많은 협의점 있어…추가협상 출발점 될 것”
-“최정예 적임자 확보해…검증작업 거칠 것”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인 2020년 말까지 북한의 주요 비핵화 조치 달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비핵화의 구체적인 시간표를 명시적으로 못박아 언급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14일 국무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가 끝나기 전에 북한 비핵화에 대한 조치가 완수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2년 반 동안에 ‘주요 비핵화’와 같은 것이 달성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가 해결할 수 있다는 데에 희망적”이라고 밝혔다. 다만 “시간표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들어가길 원하지 않는다”며 “남북 간에 이야기해온 시간표가 있으며, 대통령이 말한 대로 일정 기간이 소요되는 건 주지의 사실”이라고 말했다. 

[사진=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폼페이오 장관이 구체적인 비핵화 시간표를 명시하고 나선 것은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이 지나치게 북한에게 유리하게 짜여졌다는 비판여론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관련해 “모든 협의내용이 합의문에 담기지는 않았지만, 서로의 이해를 확인하고 접점을 찾았다(understandings reached)”며 “압축해 문서로 담을 수는 없었다. 아직 할 일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대화과정에서 많은 진전을 이뤘다. 우리가 대화를 재개하면 출발할 수 있는 지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후속 협상 개시 시점에 대해서는 “언제가 될지는 정확히 모른다”면서도 “다음주 언젠 가에는 협상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논란이 되고 있는 비핵화 검증부분에 대해서는 “심도 있는 검증이 있을 것이라는 점도 북한이 이해한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특히 합의문에 명시된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arization)에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Verifiable and Irreversiable)의 뜻이 함축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수개월간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협력국들에서 온 최정예 적임자들을 모두 확보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며 “우리가 실제 그 장소에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이 되면 바로 실행할 준비가 돼 있다. 따라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이에 대해 협상을 해내는 능력”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한 직후 한국을 공식 방문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미ㆍ한미일 외교장관회담 및 공동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