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앞둔 5G 주파수 경매조기 종료 여부 ‘촉각’

낙찰가 4조원 폭등 가능성 낮아

5세대 이동통신(5G) 주파수 경매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동통신3사는 경매 전략을 가다듬으며 막판 신경전을 벌이고 있지만, 정작 시장에서는 과열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당일 종료’ 가능성마저 거론된다. 최종 주파수 낙찰가 역시 경매 시작가(최저경쟁가격) 3조2760억원을 크게 웃돌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대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5G 주파수 경매를 연다.

이번 경매에서 매물로 나온 것은 3.5㎓ 대역 280㎒폭, 28㎓ 대역 2400㎒폭이다. 각각 10㎒폭, 100㎒폭씩 블록으로 나눠 경매를 진행한다. 시작가는 3.5㎓ 대역 2조6544억원, 28㎓ 대역 6216억원 등 총 3조2760억원이다.

1단계 경매에서는 주파수 대역폭을 정하고, 2단계에서는 주파수 위치를 정한다. 주파수 위치에 대해서는 3사간 경쟁 강도가 높지 않은 만큼 사실상 1단계 경매가 이번 경매의 흥행을 좌우할 것으로 예상된다.

핵심 매물은 5G 전국망을 구축할 수 있는 3.5㎓ 대역 280㎒폭이다. 다만, 한 이통사가 가져갈 수 있는 주파수 폭(총량제한)이 100㎒폭으로 정해지면서 경매 시나리오가 일정 부분 제한됐다. 이통 3사는 100ㆍ100ㆍ80, 혹은 100ㆍ90ㆍ90씩 3.5㎓ 대역을 나눠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KT와 LG유플러스 간 경쟁강도에 따라 경매 전체의 조기 종료가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3사 중 가장 자금력에 여유가 있는 SK텔레콤이 100㎒폭을 가져갈 것이란 데는 이견이 없다. KT와 LG유플러스 역시 최대한 많은 폭의 주파수를 원하고는 있지만 금액이 지나치게 올라가는 것은 부담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하루나 이틀 만에 경매가 끝날 것으로 보고 있다. 즉, 15일 금요일에 경매가 시작하는 만큼 18일 월요일 전후로 주파수 할당 가능성이 높다는 시각이다. 지난 2016년 경매 당시에도 이틀, 8라운드 만에 주파수 주인이 가려졌다.

과열 가능성도 낮아 보인다. 수요가 많은 3.5㎓ 대역은 총량제한이 있는데다, 주파수 위치 역시 각각 장단점이 있어 이통3사간 경쟁강도가 그리 높지 않기 때문이다.

때문에 최종 낙찰가 역시 최저 경쟁가격(경매 시작가)인 3조2760억원보다 다소 높은 수준에서 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강세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선택할 수 있는 시나리오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구태여 금액을 높일 필요가 없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경매에서) 과열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총 주파수 할당가격이 4조원을 넘을 가능성은 낮다”며 “경매는 18일 전후 끝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정윤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