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안보는 미국의 안보” 백악관, 연합훈련 중단 파장 진화

미국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발언 이후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의 안전과 동맹 약속을 계속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의 한 관리는 13일(현지시간) “한국의 안보는 미국의 안보”라며 “동맹의 약속을 계속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12일 백악관 관리의 말을 인용해 미국이 한미 간 통상적 훈련은 계속하되 대규모 연합훈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비공개 정책오찬에서 6개월마다 실시하는 ‘워게임’(war game)은 중단하겠지만 통상적 준비태세훈련은 계속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둘러싼 혼선은 가시지 않고 있다.

오찬에 참석한 코리 가드너(공화당)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펜스 부통령은 정기적인 준비태세 훈련과 교대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분명한 입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가드너 의원은 별도의 트위터 글에서도 “펜스 부통령은 워게임이 아닌 준비태세 훈련과 교환훈련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 측은 이에 대해 그런 발언이 없었다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도발적’이라며 중단 이유로 비용문제를 든 것과 관련해서도 미국 내 조야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친 트럼프로 분류되는 린지 그레이엄(공화당) 상원의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 전진배치된 병력을 보유하는 것은 납세자들에게 짐을 지우는 일이 아니고, 안정성을 가져다주는 동시에 중국에 지역 전체를 장악할 수 없다는 경고가 될 수 있다”면서 비용문제 언급은 “터무니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의사를 밝히면서 “한국과 오랫동안 훈련을 해왔는데, 나는 워게임이라고 부른다”며 “비용이 엄청나게 들고, 한국이 기여하고는 있지만 100%에 미치지 못하고 있어 한국에 얘기해야할 주제”라고 말해 논란을 야기했다. 신대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