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특허청장 회담 개최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성윤모 특허청장과 안드레이 이안쿠 미국 특허청장이 12일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청장회담을 갖고, 양국 간 특허공동심사(CSP) 확대, 특허분류 (CPC) 및 심판 협력 강화 등에 합의했다. 양청은 또한 특허대상의 판단기준에 관한 국제적 논의를 새롭게 시작하는데에도 의견을 같이 했다.

[사진설명=회담중인 성윤모 특허청장과 안드레이 이안쿠 미국 특허청장]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