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위험’ 그랜드 카니발 21만대 리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기아차 그랜드 카니발 차량이 에어컨 제작 결함으로 화재 발생 위험이 있어 리콜 조치됐다.

국토교통부는 14일 2005년 6월부터 2014년 4월 사이 생산된 기아차의 그랜드 카니발 21만 2000여 대를 포함해 4개사 11개 차종을 리콜 조치했다.


최다 리콜 대상인 기아차의 그랜드 카니발은 에어컨의 배수 결함으로 에어컨에서 발생한 수분이 차량 내부의 전기장치로 떨어져 불이 날 개연성이 확인됐다.

그랜드 카니발은 최근 수년간 차량 화재가 발생해 서울소방재난본부가 교통안전공단에 제작 결함 조사를 의뢰한 결과 문제가 확인됐다.

함께 리콜된 한국GM의 G2X 184대는 동승자석 승객 감지 센서의 결함으로 충돌 시 에어백이 펴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조치됐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제작사들은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만약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