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월성원전 3호기 냉각재 누출 민관 합동조사 요구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환경운동연합은 13일 월성원전 3호기에서 냉각재 누출과 관련 “민관 합동 조사를 통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냉각재가 누출됐을 때 밸브가 26분 동안 개방된 경위와 함께 작업자 실수로 밸브가 열렸더라도 긴 시간 동안 밸브를 차단하지 않은 것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냉각재 누출 양과 비교하면 작업자 피폭량이 너무 낮게 보고 됐다“며 ”사고 당시 격납건물 내의 삼중수소 농도를 정확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삼중수소가 외부로 배출되는 상황에서 양남면 나아리 등 인근 주민에 대한 방호조치를 어떻게 했는지 사실 그대로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6시 44분께 월성원전 3호기(가압중수로형·70만㎾급)에서 작업자의 밸브 오조작으로 원자로 건물 내에 있던 냉각재(중수)가 원자로 건물 안으로 새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월성3호기의 전체 냉각재 20만5000㎏의 1.7%인 3630㎏이 누출됐으며 현장점검및 방사선 안전관리 작업자 등 29명이 피폭됐다.

현재 감독 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 조사단은 현지에서 방사선 영향 등을 조사하고 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