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개 글로벌기업 청년구직자 1000여명 뽑는다

-산업부ㆍKOTRA,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 …지멘스, 한국쓰리엠 등 참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가 주최하고 KOTRA(사장 권평오) 주관하는 국내 최대의 외국인투자기업 채용행사인 ‘제13회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6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 간 개최된다고 밝혔다.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는 외국인 투자기업에게는 기업 인지도를 제고하고 우수인력 확보 계기를 마련하고, 구직자에게는 글로벌 외국계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다. 이 행사는 지난 2006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박람회에는 지멘스, 한국쓰리엠 등 포춘 500대 글로벌 기업 22개사를 포함 역대 최대 규모인 139개사가 참가해, 양일간 구직자 1만4000여명과 현장상담을 펼칠 전망이다.

특히 올해 참가기업은 국적과 업종이 다양해서 구직자의 선택이 폭이 넓어졌다. 모기업 소재지 또는 주요투자국 기준으로 유럽 61개사, 북미 35개사, 일본 31개사 등이며, 업종별로는 자동차부품·석유화학 등 제조업이 58개사, 경영컨설팅·엔지니어링 등 서비스업 31개사, 판매유통업 27개사 등이다.

올해 참가기업들은 1034명 신규 인력 채용할 계획으로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2배 늘어난 수치로 외국계 기업의 높은 수시채용 비중을 감안, 채용박람회를 통한 채용성사율을 높이기 위해 올해는 1대 1 심층면접관을 전년대비 2배 확대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우리나라에 등록된 외투기업은 약 1만7000개로 국내 전체 법인의 2.7%에 불과하지만 고용의 5.7%를 차지할 뿐 아니라 급여 수준과 복지 제도 등에서 청년 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채용박람회 등 외투기업 채용지원 활동을 강화하고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외국인 투자를 중점 유치해, 올해 1만6000여명의 신규고용 창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