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3 지방선거]투표율 오후 4시 현재 53.2%… 60% 넘을까

-4년 전보다 4.1%p↑

[헤럴드경제]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4시 기준 투표율이 53.2%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가운데 2283만6413명이 투표소를 방문했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된 수치다. 이번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 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이다.

오후 4시 현재 투표율은 2014년 6ㆍ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49.1%보다 4.1%p 높았다.

이 격차를 투표 종료(오후 6시)까지 유지하면 최종 투표율은 60%에 돌파할 전망이다. 4년 전 6ㆍ4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6.8%를 기록했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가 유일하다.

선관위 관계자도 “지금 추세라면 투표율은 60% 안팎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3.9%(100만7568명)로 가장 높다.

지방선거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 3개 지역(서울 52.1%ㆍ경기 50.7%ㆍ인천 48.2%)의 투표율은 모두 평균치를 밑돌고 있다. 특히 인천의 투표율은 17개 시ㆍ도 가운데 가장 낮다.

투표는 이날 오전 6시 전국 1만4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